경찰 “생기부 공개 전후 누구와 연락했는지 파악할 방침”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지난해 9월 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학교 총장상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며 상장의 원본 양식(왼쪽)과 조 후보자 딸이 받았을 것으로 추정되는 양식을 비교해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유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주광덕 미래통합당 의원에 대한 통신영장을 받아 통화 기록 등을 조사하고 있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근 법원으로부터 주 의원에 대한 통신 영장(통신사실 확인 자료 제공요청 허가서)을 발부 받아 수사 중이다.

주 의원은 지난해 9월 ‘공익제보’로 입수했다며 조 전 장관 딸 조(29)모씨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를 공개했다. 당시 유출 과정을 두고 논란이 일었고, 이후 한 시민단체가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주 의원 등을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주 의원에 대한 통신 영장과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통신 영장은 반려하고 이메일 압수수색 영장만 법원에 청구했다. 경찰은 주 의원의 이메일 기록에선 별다른 단서를 찾지 못했고, 이후 다시 통신 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에 확보한 주 의원의 통신 기록을 토대로 조 전 장관 딸의 생활기록부를 공개한 시점 전후로 누구와 연락했는지 등을 파악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해 서울시교육청 서버 관리 부서를 압수수색하고 조 전 장관 딸이 졸업한 한영외고 교직원들을 조사했으나 유출 정황을 포착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훈 기자 hu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