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 연합뉴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8일 오전 일본 요코하마 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내 우리 국민들의 귀국 지원을 위한 준비사항을 발표했다. 중수본에 따르면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는) 18일 오후 서울공항울 출발해 19일 오전 김포공항에 도착한다. 3호기는 크루즈 선에 탑승한 우리 국민 중 귀국 희망자 4명과 우리 국민의 일본인 배우자 1명을 이송할 계획이다.

중수본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국내 유입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이전 사례와 동일하게 철저한 검역을 실시할 예정이며, 귀국하는 우리 국민과 그 가족은 14일 간의 충분한 기간 동안 국립인천공항 검역소 내에 마련된 임시생활시설에서 머물게 된다.

김민호 기자 km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