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국무회의서 외교부 직제개정안 의결
유라시아2과ㆍ아프리카2과도 신설
발리. 게티이미지뱅크

한국인 관광객이 꾸준히 늘고 있는 인도네시아 발리에 영사관(분관)이 신설된다. 18일 국무회의에서는 이러한 내용을 포함해 재외국민을 보호하고 영사서비스 인력을 충원하는 외교부 직제 개정안이 의결됐다.

외교부에 따르면 발리 지역은 주 인도네시아 대사관이 위치한 자카르타에서 1,200㎞ 이상 떨어져 있다. 한국인 방문객은 증가 추세인데 대사관과 거리가 있어 영사조력을 제공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는 게 외교부 설명이다. 2018년 기준,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 35만8,000명 중 약 20만명이 발리를 방문했다. 지난해 발리를 방문한 한국 관광객이 대사관에 도움을 청한 사례는 300건에 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발리 분관 신설로 보다 신속히 영사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또 365일 24시간 해외 체류 우리 국민들의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해외안전지킴센터 인력을 보강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재외국민 보호 및 영사서비스 담당 인력 28명, 인력사정이 열악한 5개의 1인 공관에 영사 5명 등 현장 인력들을 충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신남방ㆍ신북방 등 외교다변화 정책을 확대해 나가기 위해 본부에 유라시아2과와 아프리카2과를 신설한다. 유라시아1과는 러시아 업무를 전담하고 유라시아2과가 중앙아시아 5개국을 포함한 신북방정책 대상 국가를 총괄하게 된다. 1990년 러시아와 수교한 이래 외교부에 러시아 전담 부서가 생긴 건 처음이다.

아프리카1과는 남동부 아프리카, 아프리카2과는 중서부 아프리카 및 인도양 도서국ㆍ아프리카연합(AU)을 맡아 심도 있는 아프리카 외교를 펼친다는 방침이다. 외교부는 주말레이시아대사관, 주태국대사관 등 동남아시아 주요국의 공관 인력도 충원할 예정이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