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맨 왼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2월 부인 리설주 여사, 군 간부들과 함께 군마를 타고 백두산에 오르는 모습.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해 러시아로부터 10여마리의 순종마를 구매하는 데 수만달러를 썼다고 로이터통신이 러시아 세관 자료를 인용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10월쯤 러시아 시베리아 알타이 지역의 말 사육장에서 길러진 ‘오를로프 준마’ 12마리를 구매하는 데 7만5,509달러(약 8,940만원)를 지불했다. 2015년 19만2,204달러(약 2억2,760만원)을 들여 러시아 말 61마리를 구매한 이후 최대 규모다. 북한은 오래 전부터 러시아로부터 값비싼 말들을 수입해 왔으며, 2010년 이후에만 최소 138마리를 수입하는 데 58만4,302달러(약 6억9,200만원)를 썼다.

아르티옴 루킨 러시아극동연방대 동방학연구소 부소장은 “북한은 오래 전부터 알타이 말 사육기업을 이용해왔으며 오를로프 준마를 높이 평가한다”면서 “2003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선물한 말도 같은 종이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0월과 12월 두 차례 백두산을 오를 때 탔던 백마도 오를로프 준마일 것으로 추정했다.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