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언론, 공포 부풀려...경제심리 극도로 위축”
“허위정보 막는 최상의 방법은 투명한 정보”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기재부·산업부·중기부·금융위 업무보고 전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영선 중기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이동훈 코로나맵 개발자, 정세균 총리, 문 대통령,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 김정은 스몰티켓 대표, 성윤모 산업부 장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 과정에서 “일부 언론을 통해 지나치게 공포나 불안이 부풀려지면서 경제 심리나 소비 심리가 극도로 위축된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정부는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했지만, 공포ㆍ불안은 확산됐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코로나19 감염증에 잘 대응하고도 국민의 확실한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는 한계를 지적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4개 경제부처 업무보고에서 코로나19 확진자들의 분포 현황 및 이동 경로 등을 한 번에 볼 수 있는 ‘코로나 맵’을 대학생 이동훈 씨의 설명을 들은 뒤 “정부가 좀 배워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 전체가 긴장하며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 비교적 잘 대응해오고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동훈 학생이 (질본의) 브리핑 정보를 맵으로 딱 보여주면서, 확진자가 움직이는 동선을 눈으로 볼 수 있게 되고, 우리 상황이 어느 정도인지, 얼마나 긴장해야 하는지, 지역은 어디인지, 이런 것을 쉽게 알 수 있게 됐다”며 “정부가 정보를 공개하는 방법 면에서 새로운 발상”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질병관리본부는 정신없이 최선을 다하고 있었으니 정부 홍보부서 어디선가 초기부터 (코로나 맵)을 활용했다면 어땠을까”라며 “정부의 홍보방식에 발상의 전환을 해야 한다. 특별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정부는 정보를 공개했지만, 공포·불안은 확산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앞으로 극복이 과제다. 여러 가지 허위정보를 막아내는 최상의 방법은 역시 정보를 투명하게 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