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3년 만에 역사 속으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정병국, 이언주 의원, 장기표 위원장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범보수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보수통합신당인 ‘미래통합당’(통합당)이 17일 닻을 올렸다. 지난해 11월 황교안 대표가 보수대통합을 띄운 이후 3달여 만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로 분열했던 보수 진영이 단일대오로 4ㆍ15 총선을 치르게 됐다. 다만 총선을 앞두고 급조된 정당인 만큼, 총선 성적에 따라 다시 분열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통합당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2020 국민 앞에 하나’라는 이름의 출범식을 열어 신당 탄생을 알렸다. 황 대표와 유의동 새보수당 책임대표, 이언주 미래를향한전진4.0 대표 등 신당에 합류한 3당 지도부가 참여했지만, 새보수당 리더 격인 유승민 의원은 불참했다. ‘태극기 부대’의 지지를 받는 우리공화당,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자유통일당은 신당에 동참하지 않았다.

황 대표는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보란 듯이 역사적 과업인 통합을 이뤄냈다”며 “국민의 명령, 국민의 부름, 국민의 강력한 외침이 오늘 미래통합당의 출발을 이끌어냈다” 고 강조했다. 통합당의 국회 의석은 한국당 105석, 새보수당 7석, 전진당 1석을 합해 총 113석이 됐다. 더불어민주당(129석)에는 못 미치는 의석이다.

통합당은 당 상징색으로 ‘국민 행복’을 상징하는 ‘해피 핑크’를 선정하고, 당 로고도 공개했다. 통합의 3가지 키워드는 혁신ㆍ확장ㆍ미래로 정했고, △법치를 바탕으로 한 공정한 사회 구현 △삶의 질의 선진화 △북핵 위협 억지와 안보 우선 복합 외교 등 5대 정강정책도 발표했다.

통합당은 1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당명을 등록했다. 선관위가 법적기한(7일) 내 등록을 수리하면 미래통합당은 정식 정당으로 등록된다. 자유한국당은 창당 3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