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출범식 불참 여운 남겨
‘해피 핑크’ 당복 차림 첫 최고위회의
미래통합당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참석자들이 4명의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장 수여가 끝난 후 총선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정병국 의원, 이언주 의원, 장기표 위원장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당 로고를 공개하며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등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미래통합당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출범식을 갖고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미래통합당은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을 비롯해 범 중도, 보수 성향이 참여한 정당이다. 의석은 자유한국당의 105석과 새로운보수당 7석, 전진당 1석이 합쳐져 총 113석이 됐다. 이로써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2017년 1월 분열된 이후 3년 만에 보수 통합이 이루어지게 됐다.

그러나 이날 출범식에는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끝내 불참하면서 황교안 대표와 함께 무대 위에서 손을 잡는 모습은 볼 수 없었다. 유승민 위원장이 4ㆍ15 총선 역할론에 대해 아직 일정 부분 거리를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통합에 합류하지 않은 우리공화당, 자유통일당 역시 남은 과제이다. 미래통합당의 출범이‘미완의 통합’으로 비치는 이유다.

황 대표는 이날 “우리의 통합이 정권 심판의 열기에 불을 댕겨 놓았다”며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연설 도중 참석자들이 ‘황교안’을 여러 차례 연호하자 “황교안은 없고 이제는 미래통합당만 있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출범식 직후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는 당 지도부가 ‘해피 핑크’색 당복을 입고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회의에 앞서 원희룡 제주지사와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최고위원, 김영환 전 의원과 김원성 전진당 최고위원 등 4명이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장을 받았다.

총선이 바짝 다가온 가운데 범 보수계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오대근 기자 inliner@hankookilbo.com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에서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참석하지 않은 가운데 황대표 등이 행사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오대근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정병국 의원, 이언주 의원, 장기표 통합신당준비위원회 위원장과 당 지도부들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해피 핑크’ 색깔의 당복을 입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당 지도부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