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감염자 정보 공개 혼선… 아베 내각 지지율 8%P 급락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7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야당 의원 질의에 “의미 없는 질문”이라고 야유한 데 대해 사과하고 있다. 도쿄=교도통신 연합뉴스

정부가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에 탑승해 있는 우리 국민을 수송하기 위해 18일 대통령 전용기를 투입하기로 했다. 비록 숫자가 적더라도 귀국을 원하는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시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17일 군 및 정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소형 군용수송기 CN-235의 개량형인 대통령 전용기 VCN-235를 18일 오후 일본에 보내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대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탑승한 한국인 14명 중 국내 연고가 있는 3명 등 소수만 귀국을 원하는 상황을 감안해 민간 전세기 대신 30~4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여객수송용 군용기를 보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군용수송기에도 앞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전세기를 보낼 때처럼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이 탑승할 것으로 예측된다. 또 크루즈선 탑승자들이 국내로 이송될 경우 우한 교민들과 마찬가지로 정밀검사와 함께 14일간 격리할 방침이다.

일본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 감염이 확산되는 가운데 감염자 정보 공개 기준이 없어 혼란이 가중되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지지율은 급락했다. 17일 하루에만 크루즈선 탑승자 99명을 비롯해 일본 내 확진자는 106명이 확인돼 총 520명으로 늘었다.

일본에선 감염 확산 공포가 커지고 있지만 공개되는 관련 정보의 내용과 수위는 지방자치단체별로 제각각이다. 도쿄에선 40대 남성 회사원의 감염을 발표하면서 증상이 나타난 후 신칸센으로 아이치현 출장을 다녀온 사실을 공개했지만, 집단 감염 택시기사들의 이동 경로 등은 밝히지 않았다. 반면 나고야시와 오사카부 등은 감염자의 이동 경로를 상세히 공개했다.

이에 따라 아베 정부가 통일된 정보 기준을 제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실제 전국 지자체장들은 거의 매일 정부에 정보 공표 기준을 통일해달라고 요청하고 있지만, 아베 내각은 여전히 지역사회 혼란 등을 이유로 감염자의 성별ㆍ연령ㆍ거주도시 정도만 공개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아베 내각의 위기관리 능력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도 확산되고 있다. 이날 요미우리신문의 여론조사 결과 정부의 신종 코로나 대응에 대한 부정 평가는 52%로 긍정 평가(36%)보다 훨씬 많았다. 전날 교도통신 조사에선 내각 지지율이 전달 대비 8.3%포인트 급락한 41.0%였다.

사람들이 붐비는 행사들도 줄줄이 축소되거나 취소됐다. 내달 1일 열리는 도쿄마라톤은 약 4만명이 참가를 신청했지만 200여명의 선수만 참가하는 것으로 대폭 축소됐다. 오는 23일로 예정된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60세 생일맞이 국민 초대 행사는 아예 취소됐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