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가 구로점에 25평 규모의 캐릭터 전문 매장을 개점하고 ‘키덜트’ 캐릭터 시장 선점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이 매장은 영업면적 83㎡(약 25평) 규모로 구성했으며, ‘키덜트족’에게 특히 인기가 높은 ‘포켓몬스터’ 캐릭터로 매장을 꾸몄다. 해당 매장은 남아완구∙여아완구∙교육완구등 기존 상품군별 구성에서 벗어나, 인기 캐릭터를 중심으로 완구, 문구, 스낵, 전자게임, 패션잡화 등 다양한 관련 캐릭터 상품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는 특징이 있다.

롯데마트가 캐릭터 전문 매장의 문을 연 것은 국내 캐릭터 산업의 규모가 매년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2018 콘텐츠산업 통계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캐릭터 산업 시장 규모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매출이 8.8% 증가하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키덜트 캐릭터산업은 1인 가구 증가에 따라 함께 지속 증가하고 있는데, 이에 따른 시장 규모는 1조6,000억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키덜트 캐릭터 상품을 구입할 수 있는 소비자의 범위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확대될 것으로 보여, 키덜트 시장 규모가 최대 약 11조원까지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실제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롯데마트 완구 매출 중 키덜트 완구 매출의 비중 역시 2017년 10.2%, 2018년 14.1%, 2019년 16.3%로 매년 지속적으로 신장했다.

김경근 롯데마트 완구 상품기획자(MD)는 “캐릭터 산업이 성장함에 따라 캐릭터 제품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를 고려해 전문 매장을 기획했다”며 “기존에 팝업스토어(임시매장)에서 단기적으로만 만날 수 있었던 인기 캐릭터 제품들을 롯데마트에서 일년 내내 만나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