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 중형 SUV '쏘렌토' 4세대 모델. 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가 내달 출시 예정인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쏘렌토’ 4세대 모델 내ㆍ외관 디자인을 공개했다. 4세대 쏘렌토는 웅장한 디자인과 인간공학적(HMI) 인테리어를 갖춰 돌아온다.

기아차는 17일 4세대 쏘렌토 외부와 내부 디자인을 공개하고 다음달 중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신형 쏘렌토는 차급과 차종의 경계를 넘는다는 ‘보더리스 SUV’를 콘셉트로 개발됐다. 이전 모델들이 보여준 쏘렌토만의 강인한 디자인 헤리티지와 SUV의 사용성을 성공적으로 계승하는 동시에 세단이 가진 세련되고 섬세한 이미지를 함께 담고 있다.

외장 디자인은 1~3세대 쏘렌토의 전통적 디자인 감성인 ‘강인함’ ‘강렬함’ ‘존재감’의 가치를 유지하면서 정제된 선과 면을 적용해 ‘혁신성’을 강조했다. 전면부에는 진화한 ‘타이거 노즈’가 자리잡았다. 기아차 디자인 상징 중 하나인 타이거 노즈 라디에이터 그릴은 헤드램프와 하나로 연결시켜 강인한 인상을 완성했다.

기아자동차 중형 SUV '쏘렌토' 4세대 모델. 기아자동차 제공

그릴과 헤드램프의 디테일을 완성한 ‘크리스탈 플레이크’ 디자인은 얼음과 보석의 결정을 모티브로 전면부의 입체적 조형미를 극대화했다. 호랑이 눈매를 형상화한 주간주행등(DRL)은 맹수의 눈을 바라보는 듯한 강렬한 인상과 존재감을 신형 쏘렌토에 부여했다.

측면부는 후드 끝부터 리어 램프까지 하나의 선으로 이어지는 ‘롱 후드 스타일’ 캐릭터 라인을 적용해 단단하면서도 풍만한 볼륨감을 선사한다. 후면부는 가로와 세로 조형의 극명한 대비를 통해 단단한 인상을 완성했다. 기아차는 쏘렌토 후면부 디자인을 중대형 SUV 라인업 대표 디자인으로 정립할 계획이다.

기아자동차 중형 SUV '쏘렌토' 4세대 모델. 기아자동차 제공

실내는 기능과 감성을 조화롭게 디자인했다. 12.3인치 클러스터(계기반), 10.25인치 AVN(오디오ㆍ비디오ㆍ내비게이션) 터치스크린 등 대화면 디스플레이와 다이얼 방식의 전자식 변속기(SBW) 등은 세련된 디자인과 함께 직관성과 사용성을 향상시키는 방향으로 설계됐다. 아울러 실내 조명과 소재를 고급스럽게 바꿨다.

기아차 관계자는 “4세대 쏘렌토는 내외장 디자인 혁신을 통해 그동안 중형 SUV에서 느낄 수 없던 새로운 경험과 고품격 감성을 구현했다”며 “강인하면서도 세련된 신형 쏘렌토의 디자인이 고객들을 사로잡는 최고의 매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