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킹은 25억원 받는 롯데 이대호
프로야구 선수의 연봉이 감소세로 돌아섰다. 연합뉴스

‘몸값 거품’이 빠져가는 KBO리그의 분위기가 통계로 나타났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17일 발표한 2020년 KBO리그 소속선수 등록 및 연봉 현황에 따르면 10개 구단 선수(신인ㆍ외국인선수 제외)들의 전체 연봉 규모는 739억7,400만원으로 2019년 754억7,800만원에 비해 15억400만원이 감소했다. 신인과 외국인선수를 제외한 소속선수 512명의 평균 연봉 역시 1억4,448만원으로 지난해 1억5,065만원에서 4.1% 줄었다. 2018년 리그 최초로 1억5,000만원을 돌파한 이후 2년만의 감소세다. 구단 별 평균 연봉은 NC가 1억6,581만원으로 가장 높고, LG의 평균연봉은 전년 대비 2,662만원, 19.7%가 증가(1억6,148만원)해 전 구단 중 최고 인상액과 인상률을 기록했다.

KBO리그 엔트리 등록 기준(신인ㆍ외국인선수 제외) 구단 별 상위 28명의 합산 평균 연봉도 2억3,729만원으로 지난해 2억5,142만원에 비해 1,413만원이 줄었다. 키움 선수단의 평균 연봉이 2억2,525만원으로 전년 대비 3,173만원, 16.4% 인상돼 10개 구단 중 최고 인상액과 인상률을 기록했다.

선수 개인 연봉을 살펴보면 롯데 이대호가 2017년 자유계약선수(FA) 계약 체결 이후 연봉 25억원으로 4년 연속 최고 연봉 선수로 등록됐다. 올해로 20년 차인 이대호는 2014년 삼성 이승엽의 20년차 최고 연봉(8억원) 기록 또한 큰 차이로 경신했다. 전체 2위이자 투수 최고 연봉 선수는 KIA 양현종으로 지난해와 동일한 23억원에 계약을 마쳤다. 양현종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역대 투수 최고 연봉 기록도 유지했다. 아울러 지난해 FA 계약을 통해 14년차 최고 연봉 신기록을 달성했던 NC 양의지의 20억원도 경신했다. 양의지는 한화 김태균, 키움 박병호(이상 15억원)가 가지고 있던 15년차 최고 연봉 기록을 깼다.

올 시즌 최고령 선수는 LG 박용택이다. 1월 31일 등록 기준 나이가 만 40세9개월10일로 최연소인 KT 신인 투수 이강준(만 18세1개월17일)과 무려 22년 이상 차이가 난다. 최장신 선수는 NC의 새 외국인투수 마이크 라이트와 한화 신인 투수 신지후(이상 198㎝)이며 최단신은 삼성 신인 내야수 김지찬으로 2017년 삼성 김성윤과 함께 역대 최단신(163㎝)으로 등록됐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