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의 한 장면.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지난 주말 오스카 4관왕 ‘기생충’의 북미 극장 수입이 전주보다 2배 넘게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1년 작품상 수상작 ‘글래디에이터’ 이후 최고 오스카 효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연예전문 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기생충’은 지난 주말 극장에서 550만달러를 벌어들여 이전 주보다 234% 급증한 티켓 판매수익을 올렸다.

‘기생충’이 지난 9일 아카데미상 수상 이후 7일 동안 벌어들인 수익은 880만달러다. 이는 ‘기생충’의 북미 시장 전체 극장 수익의 20%에 해당한다. 북미 이외 지역 극장 수익도 크게 늘었다. ‘기생충’은 여기서 1,270만달러를 추가해 누적 극장 수익을 1억6,100만달러로 늘렸다.

영국 영화전문 매체 스크린데일리에 따르면 오스카 수상 이후 ‘기생충’의 영국 극장 수익도 200% 이상 급증했다. ‘기생충’의 전 세계 흥행 수익은 2억달러를 넘어서 2억400만달러로 집계됐다.

박스오피스 분석기관 컴스코어의 수석 애널리스트 폴 드가라베디언은 “‘기생충’의 사례는 스트리밍과 극장이 적이라는 통념을 잠재울 것”이라며 “‘기생충’은 홈비디오 시장과 극장에서 모두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버라이어티에 밝혔다. ‘기생충’은 지난달 북미에서 DVD 등이 공개됐다.

아카데미상 작품상 수상작들은 오스카의 후광을 업고 흥행에서 선전하곤 한다. 하지만 ‘기생충’은 최근 오스카 작품상 수상작들보다 더 눈에 띄는 흥행 성적을 올리고 있다. 지난해 작품상을 받은 ‘그린 북’은 시상식 이후 주말 극장 수익이 121% 늘었다. AP통신은 ‘기생충’이 2001년 작품상 수상작 ‘글래디에이터’ 이후 최고의 오스카 효과를 누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라제기 영화전문기자 wender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