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거주 20대 여성 중상, 주차 차량 7대 파손
17일 오전 부산 금정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유리 파편 등이 도로 위에 떨어져 있다.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부산의 한 오피스텔에서 부탄가스가 폭발해 20대 여성이 중상을 입었다.

17일 부산 금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38분쯤 부산 금정구 부곡동 한 오피스텔 8층에 살고 있는 A(29)씨 원룸에서 폭발이 발생했다.

이웃 주민은 “집에 있는데 ‘펑’하는 굉음과 함께 원룸 외벽 유리창이 깨졌다”면서 119에 신고 했다. 폭발이 발생한 원룸의 창틀이 통째로 떨어질 정도로 충격이 컸다.

이 폭발로 원룸 거주자 A씨는 두 다리와 무릎 등에 심한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폭발의 영향을 깨진 유리창 때문에 오피스텔 아래 쪽 등에 주차돼 있던 7대의 차량 일부가 파손됐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의 집에서 미리 준비한 부탄가스에 구멍 8개를 뚫은 뒤 라이터로 스스로 불을 붙인 것으로 보고 있다. A씨 집에서는 직접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부산=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