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발 광주행 아시아나항공 OZZ8140편 운항 취소 
강풍 몰아치는 제주공항. 제주=연합뉴스

제주 지역에 강한 바람이 부는 가운데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예상된다.

17일 항공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제주국제공항 활주로에는 착륙과 이륙 방향 모두에 ‘윈드시어’ 특보가 발효됐다.

윈드시어(wind shearㆍ난기류)란 풍속과 풍향이 갑작스럽게 변하는 난기류로 강한 전선이 이동할 때나 산지 주변의 기단이 갑자기 변화할 때 발생한다. 기상청은 초속 10~16m에 이르는 돌풍성 강풍으로 제주공항 항공기 연결편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제주공항에는 전날 오전부터 강풍 특보도 내려진 상황이다.

이날 오전 9시 5분 제주발 광주행 아시아나항공 OZZ8140편은 운항을 취소했다. 원주로 향하려는 대한항공 KE1852편도 기상악화를 이유로 운항 취소를 결정했다.

제주공항 측은 항공기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 후 공항을 찾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