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이 16일 오후 폐쇄돼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82)의 부인(68)이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국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는 30명으로 늘었고, 이 중 9명은 완치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7일 오전 9시까지 국내 확진 환자 수는 모두 30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보다 한 명 더 늘어난 것이다. 30번 확진자는 16일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 종로구 거주 남성(82)의 배우자이다. 중대본은 “30번 확진자는 자가 격리 중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돼 서울대병원에 격리됐다”고 밝혔다.

29번 확진자는 감염 경로가 아직 파악되지 않아 보건당국 통제 밖에서 바이러스 전파가 이뤄지는 것을 뜻하는 ‘지역사회 전파’의 우려를 키우고 있다. 또 29번 환자는 확진 전까지 동네에서 왕성하게 활동한 것으로 전해져 이웃에서 추가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