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4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7일 “호남신당 창당은 결코 새로운 길이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하는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이 ‘민주통합당’으로 통합하기로 결정한 합의 추인을 사실상 거부한 것이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의 편의를 위한 지역주의는 우리 선택이 될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손 대표는 “우리 정치가 구태로 회귀돼선 안 된다”며 “중도개혁세력이 제3의 길을 굳건히 지켜내 정치구조 개혁, 세대교체에 앞장설 때 총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의석 수 몇 개 더 얻고자 지역주의 정당으로 이합집산하는 것도 정치개혁이 아니다”고도 했다.

바른미래당 17석, 대안신당7석, 민주평화당 4석으로 모두 28석을 확보해 원내 3당의 지위를 가질 것으로 예상된 민주통합당의 출범은 불투명해졌다. 14일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합개혁위원장과 유성엽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장, 박주현 민주평화당 통합추진특별위원장은 통합추진회의를 통해 3당이 '민주통합당'으로 합당하기로 합의했다. 통합당 지도부는 세 당의 현 대표가 공동으로 맡되 이달 28일 대표 임기가 종료하는 것을 당헌 부칙에 명기하는 조건을 걸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선 '안철수계' 비례대표 의원들의 '셀프제명'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기류가 확인됐다. 황한웅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은 "당헌·당규는 정당법 33조에 따라 윤리위원회의 제명 징계와 의원총회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찬성 절차를 모두 거쳐야 제명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했다. 윤리위 없이 의총만을 통한 제명 절차를 인정할 수 없다는 의미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