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아파트 폐지대란 우려에 대행업체 투입 준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파주시, 아파트 폐지대란 우려에 대행업체 투입 준비

입력
2020.02.16 15:10
0 0
파주시청. 파주시 제공

경기 파주시는 최근 서울시 등에서 벌어진 공동주택 재활용품 수거업체의 폐지 수거 거부 움직임과 관련해 청소대행업체 투입 등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16일 시에 따르면 ‘공동주택 재활용 가능자원 수집ㆍ운반협회’는 최근 국내 공동주택에서 수거한 폐지를 제지사들이 반입을 거부하고 있다며 일부 지자체에 폐지 수거 거부 가능성을 통보했다. 중국산 폐지의 수입량이 늘어나면서 1㎏당 130원 가량에 거래되던 폐 골판지 가격이 2년만에 59원까지 떨어지고 이물질도 많다는 게 이유다.

이에 파주시는 만약에 수거 거부로 폐지 대란이 발생하면 즉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먼저 수거 거부가 현실화되면 청소대행업체를 투입해 공공수거 체계로 전환할 방침이다. 또 공동주택이 다른 수거업체와 계약하도록 유도하거나 시가 직접 별도의 수거 대행업체를 선정하는 등의 방안도 세우고 있다. 재활용업체의 수거 거부 의사가 확인되면 해당 공동주택과의 조정 및 중재에도 나설 예정이다.

앞서 시는 13일 관내 공동주택에 올바른 폐지 분리배출 방법 안내문을 배포했다.

파주시 관계자는 “폐지는 테이프, 스티커 등 이물질을 제거한 후 접어서 배출하고 영수증, 코팅지, 오염된 종이 등은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리는 등 분리배출 기준을 준수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g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