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태구민으로 개명… 그 이름으로 총선 출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태영호 “태구민으로 개명… 그 이름으로 총선 출마”

입력
2020.02.16 16:08
0 0

“테러 위협 피하려 개명” 공개… 지역구 출마 질문엔 즉답 피해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소속으로 총선 지역구 출마를 공언한 태영호 전 주영북한대사관 공사가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4ㆍ15 총선을 앞두고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지역구 출마의사를 밝힌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가 16일 ‘태구민’이라는 주민등록상 이름을 공개했다.

태 전 공사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에서 태영호로 알려져 있지만 주민등록 이름은 태구민”이라며 “주민등록상 생년월일도 실제 생일인 1962년 7월 25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주민등록상 이름을 바꾼 이유와 관련해 “2016년 12월 대한민국 국민이 되면서 북한의 테러 위협을 피하기 위해서 ‘구원할 구(救)’에 ‘백성 민(民)’자를 써 북한의 형제자매들을 구원해 보겠다는 의미로 개명했다”고 설명했다. 태 전 공사가 주민등록상 이름과 출생일을 공개한 것은, 이를 입후보자의 기준으로 정한 공직선거법상 규정 때문이다. 태 전 공사는 “(선거에 앞서) 원래 이름과 생년월일로 출마하고자 개명 신청을 하려 했으나, 3개월이 소요돼 총선 전 개명을 하기가 어려웠다”고 했다. 태 전 공사는 총선이 치러지는 4월 15일이 갖는 의미도 설명했다. 그는 “오는 4월 15일은 21대 국회의원 선거일이나 북한에서는 김일성이 태어난 날”이라며 “김일성 생일에 북한 주민들에게 저를 통해 대한민국 국민들은 자유 선거 통해 국회의원을 선택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리는 게 꿈”이라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출마가 예상되는 지역구를 묻는 질문에는 “지역구가 결정되기 전에 평화와 남북 교류 및 협력, 인권, 북핵 등 문제에 집중하고 지역구가 결정되면 해당 지역구가 안고 있는 구체적인 문제들을 다룰 계획”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당에서는 태 전 공사의 출마 지역으로 텃밭인 서울 강남 3구(강남구ㆍ서초구ㆍ송파구)가 거론된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