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사태 6개월 지속 땐 국내 기업 매출액 8% 하락”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신종 코로나 사태 6개월 지속 땐 국내 기업 매출액 8% 하락”

입력
2020.02.16 14:34
0 0
신종 코로나 6개월 이상 지속 시 매출액 감소율 상위 5개 업종.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6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국내 기업들의 매출액은 8%, 수출액은 9% 가량 각각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6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국내 매출액 1,000대 기업(152개 응답)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의 61.8%는 이번 사태가 경영에 악영향을 초래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중국에 생산시설을 보유한 기업 중 83.9%는 악영향을 예상한다고 답했다.

기업들은 이번 사태가 지난 2002∼03년 9개월 간 계속된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이나 2015년 8개월 동안 이어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 사태처럼 6개월 이상 장기화할 경우 올해 매출액과 수출액은 작년보다 각각 8.0%, 9.1%씩 감소하고 대중국 수출액도 12.7% 줄어들 것으로 예측했다.

6개월 이상 지속 시 주요 업종별 매출액 감소율은 △자동차 -13.9% △자동차부품 –12.8% △석유제품 –12.4% △일반기계 –11.0% △섬유류 -10.8% 순이었다. 수출액 감소율은 △석유제품 –17.8% △자동차 –14.5% △일반기계 –11.6% △자동차부품 –11.0% △석유화학 –10.0% 등으로 집계됐다.

신종 코로나 사태가 6개월 이내에 진정될 경우에도 기업들의 연간 매출액은 3.3%, 수출액은 5.1% 줄어들 것으로 전망됏다. 대중국 수출액은 평균 6.8% 감소할 것으로 분석됐다.

6개월 내 진정 시 주요 업종별 매출액 감소율은 △무선통신기기 –8.4% △자동차 -7.3% △석유제품 –6.0% △일반기계 –5.9% △자동차부품 -4.0% 순으로 나타났다. 수출액 감소율은 △석유제품 –10.5% △무선통신기기 –10.1% △자동차 -9.9% △일반기계 –7.7% △자동차부품 –4.6% 등으로 예상됐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