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경기도 수원시 세계문화유산 화성(華城) 창룡문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눈이 오는 성곽길을 걷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16일 오전부터 전국에 눈이 내리면서 서울과 수도권 일부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졌다. 이날 밤부터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면서 17일 오전 출근길도 꽁꽁 얼어붙겠다.

기상청은 16일 오전11시30분 서울과 경기 화성ㆍ안성ㆍ평택에 대설주의보를 내린다고 발표했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내려 쌓인 눈이 5㎝가 넘을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기상청은 16일 늦은 밤 전북 전주ㆍ군산 등, 17일 새벽 광주, 전남 영광ㆍ곡성 등, 17일 아침 울릉도ㆍ독도에 대해서도 대설 예비 특보를 내렸다.

이번 눈은 차가운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눈구름대가 서풍을 타고 유입돼 시작됐다. 눈은 이날 오후 6시쯤까지 지속됐다 그친 뒤 17일 새벽부터 다시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밤까지 예상 적설량은 울릉도ㆍ독도, 제주도 산지에 10∼30㎝, 충청도와 전라도에 5∼10㎝(많은 곳 20㎝ 이상), 산지를 제외한 제주도 1∼5㎝, 서울ㆍ경기 남부, 강원도, 경상 서부 내륙 등에 1㎝ 내외다.

이날 오후 10시부터는 경기 연천ㆍ포천, 강원 철원ㆍ화천 산지에 한파주의보도 발효된다. 한파주의보가 발표되지 않은 지역도 이날 저녁 부터 기온이 떨어져 17일 아침 기온이 뚝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과 춘천이-6도, 전주 -3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도 서울ㆍ인천이 -4도, 춘천 -2도 등으로 전국 대부분의 지방이 영하권에 머무르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16일 저녁 이후 기온이 영하권으로 낮아지면 도로 위 눈이 얼어붙기 때문에 출근길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