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방호복을 입은 한 요원이 병원으로 가는 길을 안내하고 있다. 우한=AP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중국 본토 사망자가 1,600명을 넘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6일 “이날 0시 기준으로 전국 31개성에서 전날보다 확진자 2,009명과 사망자 142명이 늘었다”고 밝혔다. 사망자 142명 중 139명은 후베이성에서 숨졌고 쓰촨성에서 2명, 후난성에서 1명이 숨졌다. 누적 사망자는 1,665명, 누적 확진자는 6만8,500명이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