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중심 정치는 그만” ‘여성의당’ 창당 첫걸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남성 중심 정치는 그만” ‘여성의당’ 창당 첫걸음

입력
2020.02.15 11:24
0 0
최초의 여성 국회의원인 임영신(오른쪽) 전 의원이 1972년 중앙대 총장 이취임식에서 후임자에게 교기를 건네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여성과 남성의 동등한 정치 참여를 목표로 하는 ‘여성의당’(가칭)이 15일 창당 발기인 대회를 열고 본격 창당 절차에 돌입한다.

여성의당 창당주비위원회(창당주비위)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동작구 여성플라자에서 창당 발기인 대회를 연다. 정당 득표율과 전체 의석을 연동시키는 준(準)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시행되는 첫 선거에서 여성의 의회 진출을 늘려 남녀가 동등하게 정치에 참여하는 ‘동수 민주주의’를 실현하는 게 ‘여성의당’이 세운 목표다.

창당주비위는 “민주정치는 자유롭고 평등한 시민들이 성별, 성적 지향, 종교, 인종, 연령, 장애 등에 의한 차별 없이 동등한 권리를 향유하고 책임을 다할 때 실현된다. 여성이 없는 민주주의는 민주주의가 아니다”며 시민의 동등한 권리를 회복하기 위해 창당에 나선다고 발기취지문을 통해 밝혔다.

창당주비위는 “1948년 첫 선거 이후 70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여성 국회의원은 고작 17%에 불과하다. 현재 국회의원은 83%, 광역자치단체장은 100%, 기초자치단체장은 97%가 남성”이라며 여성들이 선출 공직에 대거 나서야 하는 이유를 밝혔다.

여성의 날인 지난해 3월 8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제3회 조기퇴근시위'에서 참가자들이 3시에 퇴근하자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창당주비위는 혐오와 폭력으로부터 여성을 보호하고 성별 고용 및 임금격차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창당주비위는 “위계화된 성별 권력구조를 해체하지 않는 한 여성의 평등은 남성의 특권을 정당화하는 미사여구에 지나지 않는다”며 “여성 시민권의 온전한 실현 없이 대한민국은 바뀔 수 없다”고 밝혔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