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명동 사옥. 하나금융 제공

하나금융그룹이 더케이손해보험 주식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하나금융은 14일 한국교직원공제회와 더케이손보 주식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수 대상 지분은 70%로, 매매대금은 약 770억원이다. 이는 지난해 9월 자기자본 대비 주가순자산비율(PBR) 0.75배 수준이다.

더케이손보는 2003년 한국교직원공제회가 100% 출자해 설립한 회사다. 교직원을 대상으로 한 자동차보험 전문보험사로 출범해 2014년 종합 손보사로 승격했다. 자산은 지난해 9월 기준 8,953억원, 자기자본은 1,469억원 수준이다. 거래 고객의 절반이 우량 교직원으로 이뤄져 있어 안정적인 이익 기반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교직원공제회는 지분 매각 후에도 더케이손보 지분 30%를 보유한 주요 주주로 남는다.

하나금융의 인수합병(M&A)은 2012년 외환은행을 인수한 이후 8년 만이다. 금융당국의 자회사 편입 승인과 매매대금 지급이 완료되면 더케이손보는 하나금융의 14번째 자회사가 된다.

하나금융은 오는 2025년까지 그룹의 비은행 부문 이익비중을 30%까지 확대한다는 전략목표를 세우고, 손해보험업 진출을 검토해 왔다. 하나금융은 그룹의 강점인 디지털 역량을 바탕으로 더케이손보를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일상생활에서 쉽고 빠르며 다양한 보장이 가능한 ‘디지털 종합손해보험사’로 성장시킨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 디지털손보사 벤치마크 및 더케이손보의 보유 디지털 역량을 분석하는 등 업계 선도 디지털 종합손해보험사로의 전환을 위한 전략을 검토 중이다.

김정태 회장은 “인구 고령화, 1인 가구 증가 등의 사회변화와 맞물린 선진국형 시장구조로의 변화로 인해 향후 손해보험시장은 지속 성장할 것”이라며 “혁신적인 디지털 손보 모델을 통해 신규 비즈니스를 발굴하고, 많은 손님들이 손쉽게 보험상품을 이용할 수 있는 금융의 디지털 생태계를 구축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