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부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실물경제 부작용은 불가피하나, 아직 경제 성장률 목표치를 낮추거나 기준금리 인하로 대응을 할 단계는 아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와 이 총재,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사태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 총재는 모두 발언에서 “중국 경제와의 높은 연관성, 국내 경제주체의 심리 위축을 고려할 때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나 홍 부총리와 이 총재는 코로나 19 사태에 대한 과도한 대응을 경계해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홍 부총리는 회의 뒤 “이번 사태가 소비에 영향을 미치긴 했지만, 아직 올해 성장률 목표치(2.4%)를 조정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피해 상황을) 좀 더 관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 역시 금리인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효과도 효과지만 그에 따른 부작용도 함께 고려해 판단해야 한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 사태 때 금리를 내린 전례가 있다는 지적에 이 총재는 “그때는 경기가 본격 하강기에 들어섰을 때고, 지금은 바닥을 지나 회복 단계에 있어 상황이 다르다”며 거듭 금리인하에 선을 그었다.

경제 수장들은 코로나 19로 사태로 피해를 본 업종에 대한 지원 방안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경기 회복 기조를 이어가기 위해 “항공해운, 관광, 수출지원 분야 등 업종ㆍ분야별 지원 대책을 신속히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재도 “서비스업과 중국으로부터의 원자재ㆍ부품 조달 애로로 생산에 어려움 겪는 제조업에 대한 구체적인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메르스 때와 비교해 지나치게 소비가 위축된 감이 있다”며 “국민들께서는 정상적인 경제ㆍ소비 활동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