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합성 평가 시험업무 발전ㆍ우수 인력 양성 공로
김태용(오른쪽) 전자파센터장이 구미대 정창주 총장에게 전자파센터 우수 표창장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구미대 제공

경북 구미대 전자파센터가 국립전파연구원으로부터 우수기관 표창을 수상했다.

13일 구미대에 따르면 대학 전자파센터는 적합성 평가 시험업무 발전과 교육부 LINC+사업(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을 통해 우수 인력을 양성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구미대 전자파센터는 지난 2000년 3월 개원했다. 또 EMC(Electro Magnetic Compatibility, 전자파적합성)와 무선분야 국립전파연구원 공인시험소로 지정됐다. 이어 KC(국가통합인증마크) 전자파적합성 인증취득 업무를 비롯해 국내 공인시험소를 대상으로 하는 비교숙련도 수행지침을 개발하는 등 10여 건의 연구과제를 수행했다. 2017년부터는 교육부 사회맞춤형 선도전문대학 육성사업(LINC+)에 참여해 매년 30명의 EMC엔지니어를 양성하고 있다.

김태용 구미대 전자파센터장은 “앞으로 국내 시험기관뿐만 아니라 해외의 규격기관 및 해외 시험기관 등과 협약범위를 확대해 다양한 분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영역을 넓혀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