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로에 지상 6층 공유 오피스 들어선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태원로에 지상 6층 공유 오피스 들어선다

입력
2020.02.13 10:45
0 0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 들어설 지상 6층 공유 오피스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서울 용산구 한남동 이태원로 인근에 지상ㆍ지하 6층 규모의 공유 오피스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이태원로(736-9외 2필지) 주변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을 제1차 도시ㆍ건축공동위원회에서 결정했다고 13일 알렸다.

새로 지어질 연면적 7,506㎡ 규모의 건물엔 공유 오피스와 생활시설이 들어선다. 주변엔 이태원로와 남쪽 골목길을 오가는 보행 약자용 엘리베이터도 설치된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