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전 종로구청 관계자와 용역직원들이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부터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인근까지 설치돼 있던 천막들을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을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청와대 앞에 불법 설치된 집회 천막이 모두 철거됐다. 이들 천막으로 인한 주변 맹학교 학생의 학습권 침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우려가 계속돼왔다.

서울시와 종로구청은 청와대 앞 도로를 무단 점유한 9개 단체의 집회 천막 11개동과 집회 물품을 철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오전 6시 30분부터 시작된 행정대집행에는 구와 경찰서 소방서 직원 1,632명과 15대 차량이 동원됐다. 충돌 없이 두 시간여 만에 철거는 마무리됐다.

앞서 종로구는 이들 단체에 자진 철거하라는 계고장을 5차례 보냈지만 철거가 이뤄지지 않아 행정대집행이 이뤄졌다.

이번 행정대집행에 든 비용 약 1억원은 집회 주체에서 받아낼 방침이다.

청와대 인근에서는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처분 취소와 노조 활동으로 해고된 공무원 복직,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 석방, 국가보안법 철폐 등을 요구하는 장기 농성이 이어져 왔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