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공포를 딛고 최고치 기록을 새로 썼다.

12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75.08포인트(0.94%) 오른 2만9,551.4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1.70포인트(0.65%) 오른 3,379.4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87.02포인트(0.9%) 상승한 9,725.96에 장을 마감했다.

3대 지수는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가 적다는 분석에 힘입어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가 되살아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당국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사망자는 1,100명 이상으로 늘었고, 누적 확진자는 4만4,000명을 넘었다. 하지만 신규 확진자 수는 2,000명대 초반으로 떨어졌다. 대부분의 신규 확진자도 후베이성에 몰려 있는 것으로 나오면서 신종 코로나의 전방위적인 확산에 대한 우려는 한풀 꺾인 상황이다.

기업들의 실적도 양호한 흐름을 유지했다.

CVS헬스 등 이날 실적을 공개한 기업의 성적표가 예상보다 좋았다.

팩트셋에 따르면 이날까지 S&P 500 기업의 약 70%가 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이 중 71.1%가 시장 예상보다 양호한 순익을 기록했다.

종목별로는 리프트 주가가 10% 이상 급락했다. 오는 2021년 말까지 흑자로 전환하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을 내놓은 영향을 받았다. 업종별로는 국제유가 상승에 힘입어 에너지가 1.36% 올랐다. 기술주도 1.06% 상승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낙관론이 유지되고 있지만 신종 코로나의 경제 영향 불확실성은남아 있다고 진단했다.

애버딘 스탠더드 인베스트먼트의 제임스 애티 수석 투자 매니저는 “신종 코로나가 여전히 이슈”라며 “1분기 지표가 아직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바이러스의 경제 영향은 여전히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시장은 나쁜 뉴스가 없다면 모든 면을 긍정적으로 보려는 움직임을 지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