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탁구 국가대표 전지희 선수가 1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스포츠 공정위원회에 유남규 전 감독과 갈등에 관련한 내용을 소명하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탁구 대표팀의 에이스로 활약했던 전지희(포스코에너지)와 유남규 전 여자대표팀 감독간 갈등 사태는 전지희가 잘못을 뉘우치며 일단락됐다.

대한탁구협회는 12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스포츠공정위원회(위원장 이장호 변호사)를 열어 전지희와 유남규 전 감독간 갈등 사태와 관련해 논의한 결과, 전지희에게 징계 중 가장 낮은 수위인 ‘견책’ 처분을 내렸다.

이번 사태는 전지희가 지난해 대표팀 훈련 과정에서 유남규 전 감독의 지시 내용을 몰래 녹음해 이를 탁구협회 임원진에 제출하면서 둘의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전지희는 지시 내용을 정확하게 확인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해명했지만 훈련 방법 등을 놓고는 유 전 감독과 갈등을 빚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결국 유 전 감독이 작년 12월 사퇴했고, 전지희는 대표 선발전 관문을 통과하지 못해 올림픽 세계예선에 나가지 못했다.

탁구협회는 이날 전지희와 유 전 감독을 불러 소명을 들었고, 전지희가 전날 유 전 감독을 찾아가 사과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전지희는 이날 공정위에 참석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면서 “나쁜 의도는 없었더라도 지시 내용을 녹음한 건 잘못이며,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전 감독도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했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