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입단한 김광현이 12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 훈련장에서 열린 스프링캠프 훈련에서 연습 투구를 하기 전 공을 잡고 있다. 플로리다=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32)이 메츠와의 시범경기를 시작으로 마운드를 밟을 예정이다.

김광현은 22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뉴욕 메츠와의 시범 경기에 등판한다. 김광현은 메츠전에서 약 2이닝 정도 던질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저리그 관계자에 따르면 구단은 김광현과 계약 곧바로 시범경기 등판 일정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 합류에 앞서 22일 시범경기를 겨냥해 몸 상태를 끌어올리라는 주문이었다.

김광현은 구단 주문대로 오키나와에서 컨디션을 조절했고, 미국 플로리다 SK와이번스 스프링캠프에 합류해 불펜 피칭 훈련을 소화했다.

김광현은 12일(한국시간)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 훈련장에서 열린 스프링캠프 훈련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22일 (메츠와) 시범경기에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며 “시범 경기에 앞서 불펜 피칭과 (타자를 상대하는) 라이브 피칭을 한 차례씩 소화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