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사건 관련 명예훼손 재판으로 4ㆍ15 총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이 11일 국회 정론관에 섰습니다. 그는 “참을 수 없는 고통으로 눈물을 삼켜야 하지만,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 주어진 분야에서 다시 최선을 다하겠다”며 당의 결정에 승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성추행 사건과 관련한 명예훼손 재판으로 인해 4·15 총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이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그렇다면 정 전 의원의 향후 행보는 ‘불출마’로 정해진 걸까요? 답은 ‘미지수’입니다. 정 전 의원은 “구체적 행보나 입장에 대해 이야기를 안 드렸는데 당의 공천관리위원분들은 (저를) 부적격 판정만 하면 모든 게 끝나는 줄 알았던 것 같은데 그렇지 않다”며 “저에게는 더 많은 옵션과 선택지가 있고 당의 후속 절차를 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정 전 의원은 서울 강서갑 경선에 도전장을 내며, 이 지역 현역 의원인 금태섭 민주당 의원을 향해 “빨간 점퍼를 입은 민주당 의원을 제거하겠다”는 격한 언사를 쏟아냈습니다. 금 의원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법안 처리 과정에서 당론과 다른 소신 의견을 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당원은 당론에 따라야 한다’는 취지로 금 의원을 저격해 온 정 전 의원. 자신이 ‘부적격’이라는 당의 결정에 울먹이는 정 전 의원이 생각하는 다른 선택지는 어떤 것일까요.

김용식 PD yskit@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