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111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고용노동부,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의 업무보고가 열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모두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청와대사진기자단

고용노동부가 올해 40대 등 대상 별 일자리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11일 청와대에서 고용부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3개부처 합동으로 진행한 업무보고에서 이재갑 고용부 장관은 지난해 취업자, 실업자, 고용률 등 3대 고용지표가 개선됐음에도 제조업과 40대의 고용 회복이 지연되고 지역별 고용개선에 편차가 있었다며 올해는 고용부가 모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확실한 변화를 도출하겠다고 밝혔다.

고용부는 올해 일자리 기회 확대와 일터 문화혁신이라는 2가지 핵심목표 아래 7가지 실천 과제를 추진한다. 고용부는 일자리 기회 확대를 위해 그간 일자리 정책에서 소외됐던 40대 맞춤형 일자리 대책을 마련하는 등 대상 별 일자리 지원책을 강화한다. 고용부는 현재 40대 구직자 및 실직자를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를 진행 중이며 기술 및 산업구조 변화에 취약한 40대의 특성에 맞춰 이들의 노동시장 적응력을 높이는 종합대책을 3월 중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청년 △여성 △5060 △장애인 대상 기존 일자리 정책도 더욱 확대, 내실화할 계획이다.

고용부는 지역과 기업이 맞춤형 일자리 창출을 주도하면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지원하는 ‘상생형 지역 일자리’를 지속 확산시킬 예정이다. 또한 지역의 고용위기는 기존의 사후처방 중심에서 중장기 일자리 패키지 사업 선정 등 선제대응으로 전환한다. 산업구조 변화에 맞는 인력양성을 위해 기업과 산업계가 주도할 수 있는 훈련 프로그램을 설계하고 부처간 협업방식을 통해 집중투자하기로 했다.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고용보험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공공 고용서비스를 혁신해 국민 고용안전망도 완성할 계획이다.

지난해 ‘직장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등을 통해 일터의 불합리한 관행 개선의 토대를 마련한 데 이어 일터 문화 혁신을 위한 노력도 이어갈 계획이다. 고용부는 주52시간제 안착을 위한 사업장별 현장 밀착 패키지 지원을 강화하고 탄력근로제 보완 입법도 계속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한 개정된 산업안전보건법의 현장 안착을 지원하고 직장 갑질 및 성희롱 피해근로자를 위한 상담센터 8곳을 신설할 계획이다. 여기에 생애주기별 근로시간단축제도를 정착시키고 연차휴가 활용을 촉진해 내년부터 300인 미만 기업에 적용되는 관공서 공휴일의 민간확산도 지원할 계획이다.

박소영기자 sosyo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