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등 삼성그룹 주요 계열사들이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협력사에 2조6,000억원 규모의 경영 안정 자금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연합뉴스

국내 대기업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상대로 긴급 지원에 나섰다. 신종 코로나 진원지인 중국 내 산업활동 마비의 여파가 중국과 접점이 있는 국내 협력사로 번지며 공급망 전체가 흔들리는 사태를 막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삼성은 신종 코로나 확산 여파로 조업 중단, 부품 조달 등 애로를 겪는 협력회사에 2조6,000억원의 경영 안정을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9일 밝혔다.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물산 등 그룹 내 제조회사가 참여하는 이번 자금지원 프로그램은 △운영자금 1조원 무이자 또는 저금리 대출 △2월 물품대금 1조6,000억원 조기 지급으로 구성된다.

삼성전자는 이와 별도로 협력사가 긴급 자재 공급을 위해 항공 배송으로 전환할 경우 물류비용을 실비로 지원하고, 부품 구매처를 다변화하면 부품 승인 절차를 간소화한다. 또 협력사의 원활한 자재 조달을 돕기 위해 물류업체 및 통관 정보를 공유하고 대체 경로를 찾아 제안하기로 했다.

앞서 현대자동차그룹도 신종 코로나 사태의 영향권에 든 국내 중소 부품 협력사에 1조원 규모의 긴급 자금 지원에 나섰다.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현대트랜시스 등 계열사에 납품하는 350여개 업체를 대상으로 경영자금 3,080억원을 무이자로 지원하고 납품대금(5,870억원)과 부품 양산 투자비(1,050억원)을 앞당겨 집행한다. 또 지원 효과 확산 차원에서 1차 협력사들도 2ㆍ3차 협력사에 대금을 조기 지급하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우리도 힘들지만 협력업체부터 챙겨라”라며 이번 조치를 독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은 국내 생산공장 중단의 직접적 원인이 된 와이어링 하네스(차량 통합 배선장치)의 수급 정상화를 위해 국내 생산업체의 중국 공장 조기 가동을 지원하고 있다. 정부와 함께 와이어링 생산 거점인 산둥성에 “일부 공장이라도 가동 승인을 해달라”는 공문을 보낸 것이 대표적이다. 실제 유라코퍼레이션, 경신 등 주요 납품업체의 산둥성 공장은 현지 당국으로부터 오는 11일 재가동 승인을 받은 상황이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