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작스러운 한파가 찾아온 5일 서울 경복궁을 찾은 관광객들이 겉옷으로 얼굴을 가린 채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파특보가 발효된 6일은 수도권 아침 기온이 영하12도로 떨어지는 등 매우 춥겠고 지역에 따라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이날 발해만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맑지만 온도가 크게 떨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아침 최저 기온은 영하17~4도(평년 영하10~0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1도~영상7도(평년 영상3~9도)로 평년보다 춥다

이날 오전7시 기준 서울과 경기 북ㆍ동부지역, 강화(인천), 세종, 충북(청주 제외) 등엔 한파주의보가, 강원 북부ㆍ중부ㆍ남부 산지 등엔 한파경보가 내려져 있다. 수도권 지역은 아침기온이 영하12도 이하(경보지역 영하15도 이하)로 떨어져 매우 춥고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강원과 경북 동해안에는 1㎝내외 눈이 내리고 울릉도ㆍ독도에는 6일 오전 9시까지 10~20㎝ 많은 눈이 쌓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눈이 내린 지역에서는 눈이 쌓이거나 얼어붙으면서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으니 교통 안전에 주의를 당부했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 혹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 상태가 대체로 청정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