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레이시아중국영사관에 기부된 마스크, 폭발물 오인 받아
말레이시아 경찰 당국 “상자 안에는 마스크만 잔뜩”
주말레이시아중국영사관에서 청년들이 기부한 마스크 상자를 폭발물로 오인해 폭파한 사고가 지난달 31일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캡처

중국에 마스크를 기부하려는 청년들의 선행이 테러로 오해 받는 사건이 말레이시아에서 벌어졌다.

프리말레이시아투데이에 따르면 페낭 지역에 있는 주말레이시아중국영사관에서 테러 의심 신고가 접수된 건 지난달 31일(현지시간)이다. 중국영사관 측은 영사관 앞에 놓인 의문의 종이상자 3개를 수상하게 여겨 현지 경찰 및 소방당국에 폭발물 의심 신고를 했다.

출동한 경찰 폭발물 처리반이 긴장 속에 접근해 상자 한 개를 폭파했지만, 폭파 소리와 함께 상자에서 나온 건 흰색 마스크였다. 말레이시아 페낭 동북지방 경찰서 관계자 소피아 산통은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상자들 안에는 마스크만 잔뜩 들어있었다”고 밝혔다.

주말레이시아중국영사관에서 청년들이 기부한 마스크 상자를 폭발물로 오인해 폭파한 사고가 지난달 31일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캡처

경찰에 따르면 의심받은 마스크 상자 3개는 영사관 밖에서 한 청년 무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관해 중국과 연대하겠다며 기부한 N95 마스크였다. N95 마스크는 전문의료용 마스크다.

경찰에 따르면 정체를 알 수 없는 청년 여러 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중국에 마스크가 모자란다는 소식을 듣고 이날 중국영사관 앞에 모여 중국과 연대를 하겠다며 마스크를 기부하고 떠났다. 이들은 약 30분간 지지 구호를 외치다가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에는 청년들이 팻말을 든 채 구호를 외치는 모습이 영상으로 떠돌고 있다.

주말레이시아중국영사관에서 청년들이 기부한 마스크 상자를 폭발물로 오인해 폭파한 사고가 지난달 31일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캡처

트위터에서는 “황당하다”는 반응이 나왔다. ‘세이브 홍콩’(Save Hongkong)이라는 트위터 사용자는 지난 3일 “중국인인지 알 수 없긴 하지만, 기부받은 마스크가 폭파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는 의견을 공유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