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춘 하루 전인 3일 오후 전남 강진군 무위사를 찾은 시민들이 예년보다 빨리 꽃망울을 터뜨린 홍매화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1월 전국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3.8도 높은 영상 2.8도로 집계됐다. 전국 평균기온 통계를 내기 시작한 1973년 이후 47년 만에 가장 따뜻한 한 달이었다.

4일 기상청은 지난달 평균기온을 발표하는 동시에 평균 최고기온(영상 7.7도)과 평균 최저기온(영하 1.1도)도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지난달 6~8일과 22~28일에는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 영향으로 따뜻한 남풍 기류가 유입되면서 전국에 고온현상이 나타난 바 있다.

1월 평균기온이 이례적으로 높았던 데 대해 기상청은 차고 건조한 시베리아 고기압이 발달하지 못해 우리나라로 부는 북서풍이 약했다고 설명했다. 시베리아 지역에 남서기류가 주로 유입되면서 해당 지역 온도가 평년보다 3도 이상 높은 고온 현상이 나타났다.

평년보다 따뜻했던 해수면 온도 역시 높은 기온에 영향을 줬다. 아열대 서태평양에서는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1도 내외로 높아 한반도 남쪽에 따뜻하고 습한 고기압이 세력을 유지했고 우리나라로 따뜻한 남풍기류가 유입됐다.

1월 전국 평균 강수량은 83.4mm로 1973년 이후 관측치 중 두 번째로 많았다. 특히 1월 6~8일에는 저기압이 급격하게 발달해 우리나라를 통과하면서 3일간 누적강수량이 1월 역대 1위를 기록한 곳이 많았다.

하지만 따뜻한 날씨로 적설량은 적었다. 24시간 동안 새로 내려 쌓인 눈의 깊이 중 가장 많이 쌓인 깊이를 뜻하는 1월 최심신적설은 0.1㎝로, 1973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