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과 비타민도 판매 증가… 주문 조기마감, 배송 지연 등 불편도
신종 코로나 우려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한 소비자가 스마트폰으로 온라인 쇼핑몰에서 생필품을 구매하고 있다. 11번가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계속 늘면서 외출 대신 집에서 온라인으로 필요한 생활용품을 사는 소비자들이 뚜렷하게 증가하고 있다.

2일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에 따르면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생필품 판매량이 1개월 전 같은 기간보다 104%나 늘었다. 생필품 온라인 쇼핑이 2배 이상 많아진 것이다.

지난달 27일은 국내 3번째와 4번째 확진자가 입국했지만 다른 증상이 없어 지역사회로 복귀했다가 이후 발열 등이 나타난 사실이 알려지며 대중의 불안감이 커지기 시작한 때다.

11번가에 따르면 이날부터 6일 동안 신선식품이 46%, 가공식품이 53% 판매량이 늘었다.

11번가 관계자는 “반조리 식품과 가정식, 냉동과 간편과일 등 신선식품 거래는 전달과 비교해 최대 1,095% 급증했고, 물티슈와 기저귀 같은 생필품부터 라면, 생수, 즉석밥 같은 반복 구매형 가공식품까지 장보기 품목들의 판매량이 골고루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품절이 속출하고 있는 위생용품 판매도 계속해서 증가했다. 이 기간 동안 11번가의 마스크 판매량은 무려 373배나 늘었고, 손 세정제도 68배 뛰었다. 제균 티슈도 343%, 보안경도 661%나 거래량이 증가했다.

11번가 관계자는 “면역력 강화를 위한 홍삼과 비타민도 같은 기간 덩달아 거래량이 각각 73%, 45% 늘었다”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