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백원우ㆍ박형철 기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백원우ㆍ박형철 기소

입력
2020.01.29 17:59
0 0
검찰청사.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정섭)는 29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에 대한 감찰을 위법하게 중단한 혐의로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을 불구속 기소했다.

백 전 비서관과 박 전 비서관은 이날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에서 경찰에 하명수사를 지시한 혐의(서울중앙지검)로도 기소됐다. 하루에 별도의 사건으로 각기 다른 검찰청에서 두 차례나 기소된 것이다.

서울동부지검은 “감찰 무마 사건을 수사한 결과, 이미 기소된 조 전 장관 이외에 백 전 비서관과 박 전 비서관도 공범으로 혐의가 인정된다”고 밝혔다. 검찰은 백 전 비서관이 2017년 문재인 대통령과 가까운 인사들로부터 유 전 부시장 비위 감찰을 멈춰 달라는 청탁을 받고, 당시 민정수석이던 조 전 장관에게 전달해 감찰이 무마되도록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