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오대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9일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헌법질서와 시장경제를 존중하는 가치가 같다면 다같이 뜻을 모으는 것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가 이미 한국당 등과의 보수 통합에 선을 그었지만, 여전히 통합 가능성을 열어둔 채 구애를 한 것이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청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언급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과 싸우기 위해서 자유시민연대들의 대통합이 필요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함께 똘똘 뭉쳐서 이 정권의 폭정에 맞서 싸워야 한다” 고 통합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황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안 전 대표 본인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통합의 한 축으로 안 전 대표를 여전히 고려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에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 비공개 자리에서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논의 사항을 보고 받았다. 이와 관련 황 대표는 “(통합 논의와 관련해) 다양한 얘기들을 했다”며 “신당 창당에 관한 얘기도 했는데 기회가 되면 상세하게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