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자국민’ 이송 후 어떻게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일면 우한폐렴)을 피해 현지 체류 중인 일본인 206명을 태우고 29일 오전 도쿄 하네다공항에 도착한 전일본공수(ANA) 전세기. 도쿄=로이터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이 급격히 확산되는 가운데 미국과 일본이 29일 현지에 체류 중인 자국민 일부를 전세기로 귀국시켰다. 양국은 탑승 전 증상 여부를 확인했고 귀국 후엔 정밀검사를 거치는 등 이중ㆍ삼중의 검사로 감염 확산을 막는 데 주력했다.

일본에선 귀국 희망자 650명 중 1차로 206명을 태운 전일본공수(ANA) 전세기가 이날 오전 8시40분쯤 도쿄 하네다공항에 도착했다. 전세기엔 의사 1명, 간호사 2명이 배치돼 우한에서 탑승자에게 문진 등으로 의심증상 여부를 확인했다. 이 중 각각 발열과 기침을 호소한 2명은 다른 사람들과 떨어진 좌석을 이용했다. 입국 수속과 수하물 검사는 일반승객이 이용하지 않는 제2터미널의 별도 공간에서 진행됐다.

수속 후 이상증상을 보인 5명은 격리돼 도쿄도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중 50대 남성과 40대 남성 등 2명이 폐렴 진단을 받았다. 나머지 201명 중 199명은 정부가 마련한 버스로 대응 거점 의료기관인 국립 국제의료연구센터로 이동해 정밀검사를 받았다. 2명은 검사를 거부했다. 이 중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난 7명을 포함해 이날만 12명이 입원했다.

귀국자들은 △정부 제공 차량으로 집 근처로 이동 후 자택 대기 △가족ㆍ근무처 차량으로 집 근처로 이동 후 자택 대기 △정부 제공 차량으로 지바현 가쓰우라시의 한 호텔 이동 후 대기 중 한 가지를 선택하도록 했다. 이날 밤엔 191명이 검사 후 정부가 제공한 숙소에서 머물기로 했고, 12명은 입원, 검사를 거부한 2명을 포함한 3명이 귀가했다. 정부는 귀국자들에게 검사 후 1주일은 외출을 삼가고 다음 1주일도 불필요한 외출은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후생노동성은 ‘건강 팔로업 센터’를 설치하고 향후 2주간 귀국자 대상으로 증상을 보인 사람에게는 매일, 증상이 없는 이들에게도 3일마다 전화와 메일로 상태를 확인한다.

이날 밤 10시 넘어 우한에 체류 중인 자국민을 귀국시키기 위한 2차 전세기도 하네다 공항을 출발했다. 30일 새벽 200여명을 태우고 우한 공항을 떠나 오전 중에 하네다 공항으로 돌아온다. 귀국 희망자 중 외국 국적의 가족이 있는 경우에는 향후 중국 정부와의 협의를 거쳐 귀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미국도 이날 오전 240명을 태운 전세기가 우한을 출발했고, 알래스카주(州) 앵커리지를 경유해 캘리포니아주 리버사이드 공군기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 중 36명이 외교관과 그 가족이고, 나머지는 신종 코로나에 감염될 위험이 높은 사람들에게 우선권을 부여했다.

출국 전 탑승자를 대상으로 증상 여부를 확인했고, 중간 급유지인 앵커리지공항에서도 일반 승객들이 이용하지 않는 터미널에서 수속 및 검사를 진행했다. 여기서 증상이 발견되면 별도 경로를 통해 이동한다.

리버사이드 공군기지 도착 후 탑승자 전원은 최소 3일간 격리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로부터 건강 상태를 점검 받고, 증상이 나타나면 2주간 격리 수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도착예정지였던 온타리오공항 측이 격리 수용자들을 위해 미사용 격납고에 침대와 TV, 충전시설 등을 갖췄음을 감안하면 공군기지에서도 비슷한 조치가 준비됐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일본 모두 민간인에게는 전세기 이용에 따른 비용을 부과했다. 미국은 실비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고, 일본은 1인당 8만엔(약 86만원)으로 책정했다.

30일 자국민 철수에 착수하는 영국도 귀국자들을 대상으로 2주간의 격리조치를 예고했다. 영국 정부 관계자는 군사기지에 일괄 수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영국 스카이뉴스는 전했다. 호주도 우한 대피자를 본토에서 약 2600㎞ 떨어진 크리스마스섬에 2주 동안 격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