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중국관광객들이 보안경, 고글, 샤워캡, 마스크 등을 착용하고 입국장을 나오고 있다. 서재훈 기자
29일 마스크에 고글을 착용한 중국 광저우 발 항공기 승객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29일 중국 발 항공기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승객이 마스크와 고글을 착용한 채 발열 검사를 받고 있다. 영종도=서재훈 기자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도착한 중국 지난발 비행기에서 물안경을 쓴 중국 모녀가 들어오고 있다. 서재훈 기자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보건당국과 세계보건기구(WHO)의 의견이 달라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감염 경로 등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부족하다 보니 “피부접촉만으로도 전염이 된다”는 등의 근거 없는 소문도 무성하다.

이 같은 불안감은 국제선 여객기를 이용하는 관광객들의 입국 풍경까지 바꿔 놓았다. 확산 초기만 해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중국 관광객들 중 마스크를 착용한 이들이 하나 둘씩 느는 정도였지만 29일에는 마스크 한 장도 모자라 두 장을 겹쳐 쓰거나 물안경 또는 고글까지 쓴 채 입국하는 진풍경이 자주 목격됐다. 심지어 머리에 샤워캡을 쓴 관광객도 있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 잠복기 상태에서 감염되는지에 대해 “사실로 확인되지 않았다”고 발표했으나 중국 보건당국은 “잠복기 1∼14일 사이에 전염력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의견 차이를 보였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29일 눈 망막을 통한 감염에 대해 “환자의 침 등이 눈에 직접 들어가거나 바이러스에 오염된 손으로 눈을 비비는 경우에 해당한다”며 “감염증의 조기발견 및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착용과 옷소매로 코와 입을 막는 기침 예절,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영종도=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인천공항 고정검역대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진자 수가 지난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29일 오전 중국 텐진에서 출발한 비행기를 타고 들어오는 탑승객들이 고정검역대로 들어서고 있다. 서재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샤워캡과 마스크를 착용한 중국발 항공기 이용객이 입국장을 빠져 나오고 있다.서재훈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