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청와대 전 민정비서관)이 지난해 8월15일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 사무실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의 핵심 인사들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무더기로 기소했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 문 대통령과 가까운 인사를 울산시장에 당선시키기 위해 청와대 수석비서관, 비서관, 선임행정관 등이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게 검찰의 결론이어서, 선거 개입을 둘러싼 파장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29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한병도 전 정무수석,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 등 문재인 정부 청와대 인사들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송철호 울산시장, 송병기 울산 부시장,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등도 같은 혐의로 기소됐다. 기소 대상은 총 13명이다.

백 전 비서관, 황 전 청장, 박 전 비서관은 경찰에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 수사를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한 전 수석은 울산시장 경선에 나선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에게 일본 영사직을 제안하며 후보자를 매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송 시장과 송 부시장은 공공병원 유치를 선거 공약으로 제시하기 위해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발표의 연기를 부탁한 혐의를 받는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