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ㆍ해ㆍ공 3군이 호국ㆍ통일ㆍ번영 달성한다는 의미”
3년 연속 삼정검 수여식… 文 “흔들림 없는 안보” 강조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진급자 김용필 준장에게 삼정검을 수여한 후 김 준장의 어머니를 가운데에 모시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정검의 '삼정'은 육·해·공군과 호국·통일·번영의 3가지 정신을 의미한다. 이날 문 대통령은 77명에게 삼정검을 수여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준장 진급자들에게 장군의 상징인 ‘삼정검’을 수여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삼정(三精)은 호국ㆍ통일ㆍ번영을 뜻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준장 진급자 77명에게 삼정검을 수여했다. 칼 앞면엔 ‘必死則生 必生則死(필사즉생 필생즉사)’이란 글귀와 함께 대통령 이름이 새겨져 있다. 뒷면엔 ‘乾降精 坤援靈 日月象 岡澶形 撝雷電(건강정 곤원령 일월상 강단형 휘뢰전ㆍ하늘은 정을 내리시고 땅은 영을 도우시니 해와 달이 모양을 갖추고 산천이 형태를 이루며 번개가 몰아치는 도다)’, ‘運玄坐 推山惡 玄斬貞(운현좌 추산악 현참정ㆍ현좌를 움직여 산천의 악한 것을 물리치고 현묘한 도리로서 베어 바르게 하라)’이라고 쓰여 있다.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삼정검 수여식은 육ㆍ해ㆍ공 3군이 일체가 되어, 호국ㆍ통일ㆍ번영의 정신을 달성하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한다는 각오와 의지를 새로이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군 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은 3년 연속 준장 진급자들에게 삼정검을 직접 전달하고 있다. 특히 올해 수여식에선 처음으로 삼정검을 받은 진급자 전원이 “우리는 호국, 통일, 번영을 이룩한다”를 제창하는 ‘삼정의 다짐’이라는 의식이 진행됐다.

수여식 이후에는 진급자 대표들의 소감 발표가 이어졌다. 해병 9여단장 진규상 준장은 “국민과 부하장병을 위해 필요한 모든 일들을 현장위주로 지휘하는 실무형 장군이 되겠다”고, 공군 항공자원관리단장 권혁 준장은 “장군으로서 부여되는 지위와 권위뿐 아니라, 국민이 기대하고 요구하는 더 높은 충성심과 명예심을 바탕으로 대한민국과 국민의 자존심을 지키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육군준장 김용필 장군의 경우 유일하게 어머니와 함께 참석했고, 어머니인 이명례 여사가 직접 소감을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진급자 자녀들의 영상편지도 ‘깜짝’ 공개됐다. 현재 공군 병사로 근무 중인 공군 김현수 준장의 쌍둥이 아들(김형찬ㆍ김형신 상병)은 “자랑스러운 부모님처럼 대한민국을 지킨다는 힘으로 맡은 바 소임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국군간호사관학교장 정의숙 준장의 장녀인 홍현지 중위는 “평소 롤모델인 어머니처럼 바른 인성과 높은 가치관, 확고한 신념을 갖고 정예 간호장교가 되어 군 의료에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환담에서 진급자들에게 ‘흔들림 없는 안보태세’ ‘차별과 배제가 없는 리더십’을 강조하는 한편, “군의 혁신을 주도하고 미래를 준비하라”고 당부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