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후 서울 청와대 인근 도로에서 자유대한호국단 등 보수단체 회원들이 집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중국인 입국금지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 폐렴)과 관련해 무분별한 ‘중국 혐오’가 커지는 가운데 서울 홍대 인근 번화가를 지나던 중국인 일행이 중국 비하 발언을 한 한국인들과 주먹 다툼한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9일 오전 1시 30분쯤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 거리에서 다툰 한국인 3명과 중국인 4명을 폭행 혐의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두 일행은 각각 길거리를 지나다 어깨를 부딪히면서 말다툼을 시작했다. 중국인 일행은 경찰 조사에서 “한국인 일행이 ‘중국으로 꺼져라’ 등의 발언을 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중국인 한 명이 한국인 한 명을 먼저 폭행했고, 다른 한국인 일행이 이를 말리면서 몸싸움으로 번졌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양측은 경찰 조사 중 합의하고 처벌불원서를 제출했다. 이에 경찰은 내사종결 처리할 방침이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