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검찰에 출석한 그는 그간 자신에 대해 제기된 ‘소환 불응’ 의혹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29일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이 비서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이 비서관은 2018년 울산시장 선거 당시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일하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첩보 생산과 이첩 과정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20분쯤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이 비서관은 “일부 언론에서 제가 세 차례에 걸친 검찰 소환조사에 응답 없이 불응했다고 보도했고, 또 다른 언론은 제가 휴대폰을 꺼놓고 소환에 불응했다고 보도했다”며 자신의 ‘소환 통보 불응’ 의혹을 반박했다.

이 비서관은 “1월 13일과 17일 두 차례에 걸쳐 검찰에 등기우편을 발송했다”며 “등기우편을 통해 검찰의 출석 요청에 대한 제 입장을 명시적으로 밝혔고 오늘 이 출석도 그때 입장 표명의 연장선에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저는 제 소임을 다하기 위해 휴대폰으로 하루에도 많은 전화 통화를 하는데 언제 걸려올지도 모르는 검찰의 전화를 피하기 위해 휴대폰을 꺼 뒀다는 건 조금만 생각해도 말이 안 된다는 것을 다 잘 아시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누가 어떤 연유로 저에 관해 반 쪽짜리 사실을 흘리고 있는지가 매우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이 비서관은 “검찰조사를 목전에 두고 제 사건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못한다고 생각한다”며 “차분하고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출석 연기 사유, 첩보 전달 과정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