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주요 그룹들의 올해 정기 임원 승진 규모가 2016년 이후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30대 그룹 가운데 연말 정기 임원인사를 발표한 20개 그룹의 221개 계열사 승진자는 총 1,562명이었다. 2019년 임원 승진자(1,921명)보다 18.7%(359명) 줄어든 수치로, 2016년 이후 가장 적은 승진 폭이다.

전체 임원 승진자는 2016년 1,593명에서 ▲2017년 1,653명 ▲2018년 1,906명 ▲2019년 1,921명으로 지속해서 증가해왔다.

승진 임원 수가 가장 많은 기업은 삼성으로, 총 312명으로 집계됐다. 이어 롯데(170명) LG(165명) 한화(135명) SK(117명) 미래에셋(103명) 등의 순으로 승진자 규모가 컸다.

다만 롯데의 경우 2019년 정기 임원인사 승진자(284명)보다 40.1%(114명) 줄어 감소 인원이 가장 많았다. 임원 승진자가 세 자릿수 이상 감소한 그룹은 롯데뿐이었다.

이어 포스코 -41명(-52.6%) SK -41명(-25.9%) LG -20명(-10.8%) 대림 -21명(-51.2%) 미래에셋 -20명(-16.3%) CJ -19명(-24.7%) 현대중공업 -18명(-17.6%) KT -18명(-18.9%) 한국투자금융 -16명(-27.1%) 삼성 -13명(-4.0%) 신세계 -10명(-16.4%) 등이 전년보다 임원 승진자가 줄었다.

직위별로는 상무와 부사장 승진자가 대폭 감소했다. 상무(이사 포함) 승진자는 1,036명으로 전년에 비해 20.1%(261명) 줄었고, 부사장은 30.7%(43명) 감소한 97명으로 조사됐다. 전무 승진자는 2019년 250명에서 237명으로 5.2%(13명) 줄었다.

여성 임원 승진자는 72명으로 전년(88명)에 비해 다소 줄었지만, 전체 승진자 중 차지하는 비중은 4.6%로 전년과 같았다.

이번 조사에서 수시인사로 전환한 현대차그룹과 두산그룹, 2019년 임원인사를 하지 않은 한진그룹 등은 제외됐다.

CEO스코어는 “기업들이 위기 상황에 대비해 변화를 주는 조직 확대보다는 내실 경영에 나선 결과”라고 분석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