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 폐렴)이 전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양호한 경제 지표에 힘입어 전날 큰 낙폭을 회복하는 상승세를 보였다.

28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187.05포인트(0.66%) 상승한 2만8722.8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2.61포인트(1.01%) 오른 3276.24에 장을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 나스닥종합지수는 130.37포인트(1.43%) 상승한 9269.68을 기록했다.

주요 지수는 우한 폐렴 확산 공포 전날, 지난해 10월 이후 약 3개월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하기도 했다. 전날 낙폭이 컸던 만큼 이날은 주요 지수가 낙폭을 회복하는 흐름을 보였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