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이 2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의 예방을 받고 악수하고 있다. 베이징=신화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8일 중국을 방문한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과의 전쟁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관영 중앙(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과 WHO 관계자들을 만나 “우한 폐렴은 악마다“며 “우리는 악마가 활개 치고 다니게 놔두지 않겠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중국 정부와 중국 인민은 전염병과 엄숙한 투쟁을 벌이고 있다“며 “우리는 인민 생명과 안전, 건강을 최우선으로 여기고, 전염병과의 투쟁을 가장 중요한 임무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내가 직접 (전염병 업무를) 지휘하고, 대응하고 있다“며 “우리가 계속해서 자신감을 갖고 협력해 나가면서 과학적으로 대응한다면 반드시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역설했다.

이에 대해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중국이 투명하게 관련 정보를 공개하고, 적절한 시기에 주동적으로 WHO와 다른 국가에 전염병 유전자 정보를 제공해줬다“고 화답했다. WHO 대변인도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이 중국 방문 기간 시 주석을 만나 중국에 있는 중국인과 외국인의 보건 관련 조처를 논의했다고 확인했다. 크리스티안 린트마이어 대변인은 이날 논의된 조처 가운데는 외국에 우한 폐렴이 전염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방안이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인현우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