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 킹스턴서 수 초간 진동… 현지 피해 여부 아직 확인 안돼
인근 쿠바ㆍ케이맨 제도도 쓰나미 경보
자메이카와 쿠바 해상에서 28일 규모 7.7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사진 중앙의 별) 인근 자메이카와 쿠바, 케이맨 제도에는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 USGS 홈페이지 캡처

자메이카와 쿠바 사이 해상에서 28일(현지시간) 오후 2시10분 규모 7.7의 지진이 발생했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의 발표에 따르면 진앙은 자메이카 해안 도시 루세아에서 북서쪽으로 125㎞ 떨어진 해상으로, 진원의 깊이는 10㎞로 얕은 편이다. 쿠바 남동쪽 니케로에서는 140㎞ 가량 떨어져 있다. USGS는 당초 지진 규모를 7.3으로 발표했다가 7.7로 상향했다.

이번 지진으로 진앙 인근 자메이카와 쿠바, 케이맨 제도에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 국제쓰나미정보센터는 “자메이카 해안의 진원에서 반경 300㎞ 지역에 위험한 쓰나미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지진 피해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나 수도 킹스턴을 비롯한 자메이카 전역에서 수 초간 진동이 감지됐으며 일부 건물에서 사람들이 대피했다고 자메이카 일간 옵저버가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쿠바 수도 아바나에서는 진동이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