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 28일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입국장에서 중국발 승객들이 검색대에서 발열 검사를 받기위해 줄을 서 있다. 부산=연합뉴스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 폐렴)이 전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는 각국이 우한에 발이 묶인 자국민을 철수시키는 것이 감염병을 확산시킬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크리스티안 린트마이어 WHO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각) 기자들과 만나 “우한 폐렴은 1~14일 잠복기가 있기 때문에 (철수한 이들이 우한 폐렴을 확산시킬) 가능성이 실제로 있다”며 “증상이 전혀 나타나지 않는 무증상인들도 우한 폐렴을 옮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국에서 철수한 외국인들이 자국에 우한 폐렴을 확산시키지 않도록 하기 위해 가능한 대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등 중국 지도부와 만나 우한 폐렴 확산을 막을 방안을 논의했다. WHO는 중국 이외의 국가에서 우한 폐렴이 크게 확산하고 있진 않지만, 각국에 경계 태세를 유지하고 대비할 것을 촉구했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